다사랑요양병원

 

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문자 메시지
<사랑밭 새벽편지 12주년 앵콜 로드>



설악산 입구로 가는 길목이었다.
장애인 아저씨가 지나가려는
나의 다리를 잡았다

난 돈을 달라는 것인 줄 알았다
돈이 없었기에
그냥 죄송하다고 지나치려고 했는데...

아저씨가 나를 계속 잡으며
자신의 불편한 몸을 지탱하는 조그만
돈수레 밑에서 핸드폰을 꺼내는것이었다
그리고는 더듬는 말로 어렵게 말씀하셨다

"문~~~~자 ~~~아 하~~ 한~~~~번..."
그러면서 철자법이 다 틀린
작은 종이를 내게 보여주셨다.

"나 혼자 설악산에서 좋은 구경하니 미안하오.
집에만 있으려니 답답하지?
내 집에가면 같이 놀러가오.사랑하오" 라는 글귀였다.

그러면서 열쇠고리에 붙여있는 사진을
마구 보라고 어찌나 흔드시던지!!
조그만 사진 속 주인공은 아저씨의
아내인 듯 보였다.

불편한 몸으로
좋은 구경 하는 것도 아니시면서...
사람들의 발걸음에 날린 먼지만 드시면서도,
내내 아내 생각에 미안하셨던 모양이다

아저씨가 주는
사랑의 마음은 내게 참 포근함을 주었다.

- 중앙일보 게시판 -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우리가 살면서 감동적인
상황을 맞이하였을때
우리는 감격합니다.

그러나 감격하는 상황을
곁에서 보는 사람은 더욱더
가슴이 뭉클하게 합니다.

- 감동의 사연은 세상을 따뜻하게 합니다. -
문서 첨부 제한 : 0Byte/ 3.00MB
파일 제한 크기 : 2.00MB (허용 확장자 : *.*)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

46. [마을효과 (빌리지이펙트)] 사랑밭 새벽편지 .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10-01
  • 조회수 1259
    

45. [당근, 계란, 커피] 사랑밭 새벽편지 중.. image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8-12
  • 조회수 1377
    

44. [장애인으로 위장한 경찰] 사랑 밭 새벽 편지 중.. image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8-11
  • 조회수 1465
    

» [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문자 메시지] 사랑 밭 새벽편지 중.. image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8-07
  • 조회수 1475
    

42. [당신은 무엇을 담고 계십니까?] 사랑밭 새벽편지 중.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7-28
  • 조회수 1452
    

41. [노숙자에게 노래를 불러준 소년] 사랑 밭 새벽 편지 중.. image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7-23
  • 조회수 1565
    

40. [죽은 남편 품에 안겨 다음날 숨진 아내] 사랑 밭 새벽편지 중.. image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7-21
  • 조회수 1733
    

39. [행복의 정의] 사랑밭 새벽편지 중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7-13
  • 조회수 1258
    

38. [임종을 대신해줘서 고맙습니다] 사랑밭 새벽편지 중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7-08
  • 조회수 1319
    

37. [눈 맞춤의 힘] 사랑 밭 새벽편지 중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7-06
  • 조회수 1261
    

36. [천국은 어디있나요?] 사랑 밭 새벽편지 중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7-02
  • 조회수 1309
    

35. [24시 1초] 사랑밭 새벽 편지 중.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6-30
  • 조회수 1243
    

34. [비목과 6.25] 사랑밭 새벽편지 중.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6-26
  • 조회수 1266
    

33. [작은선행] 사랑밭 새벽편지 중.. image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5-06-26
  • 조회수 1249
    

32. 오늘의 한줄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4-07-12
  • 조회수 1738
    

31. 인생 희망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4-07-10
  • 조회수 2002
    

30. 세상은 거울이다.

  • id: 관리자
  • 2013-11-20
  • 조회수 8799
    

29. 오늘의 글

    

28. 오늘의 글

    

27. 오늘의 글